사람은 사대가 맞는 가게가 있나봅니다.

어제도 그렇게 사람들과 술잔을 기울이고 보니 여자가 그리워지고

습관적으로 선릉테란 발걸음을 으로 향하네요

어김없이 맞이해주는 와 인사하고 방으로 들어가서 여인들 초이스를 보네요

여러명을 봤지만 내눈에 띄는건 하얀얼굴의 글래머러스한 여인으로 낙점

앉아마자 안기는게 분명 한테 교육을 받고 들어온거겠죠…

다른 과 분명 다른 무언가가 있는거 같은데…

무척 이쁜이들만 있는것도 아니고 다만 내맘을 알아준다고할까

술한잔 들어가자마자 들이대는데 아 내 몸과 맘을 다 바친다고할까

그런맘으로 그녀에게 들이댔고 마음대로 터치하게 허락해주더군요

술은 두병먹었고 그녀와 교감을 많이 가진후 나왔는데

아쉬운 맘이 많이 드네요..

요즘 일이 바뻐져서 언제 또 선릉테란 갈지는 몰라도 그때까지 그녀를 많이생각할거 같네요

카테고리: 미분류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