안녕하심니까 올만에 빵을 또 –ㅋㅋ

술도 떙기고 이 저를 부르는것만 같네요

그래서 동료들과 술먹고 혼자 가는길에 건마랑 빵중 택일했습니다

길게 음밀한 분위기가 끌리더라구요 그래서 으로 택시타고 고고했죠

(혼자서 뻘줌에 친구놈델구 가려다 “너가쏴” 한마디에 혼자 갔습니다 총알부담이 넘되어서..ㅋㅋ)

요즘 안부전화도 온 와 만남 약 한달만에 재방문 같습니다…

한달사이 살좀 찐거 같네요 한달만에 봐도 어색함없이 편안하게 맞아주는건 좋았습니다 ….

암튼 편안하고 친절하게 초이스까지 ~

1조 2조 3조……. 한달 사이 못보던 애들이 꾀 늘었더군요

중상타가 많이 포진해있고 간간히 에이스급도 있고

눈에 띄는 상타 와꾸중에 잘하는 아이로 추천해달라고 했죠

그래서 간택된 주은이ㅎㅎ 도 실하고 얼굴도 꽤 귀엽습니다

낮에 회사에 다니고 밤에 알바한다는데 뭐 그것까지 제가 … 상관할바 아니고ㅋㅋ

첨에는 한잔술과 노가리…따까리같은 이야기로 썰 풀고

중간중간 입술크기도 맞춰보고 몸구석구석 손도장도 콱콱

도 무쟈게 탐했더니 꼭찌 아프다면 엥 엥 ㅋㅋ

그래도 전 돌진했죠 아랫털 갯수까진 세진 못했지만 ㅎㅎ

간만에 즐겁게 거부감없이 놀았씀다

벌써 시간이….아쉽다…아쉽다… 이제 달아올랐는디…

그래서 연장 … 후반전 돌입 ㅎㅎ

오호?!! ~~ 제팟 전투력 상당합니다 ㅋㅋ

후반전에도 시간 가는줄 모르고 쨈나게 달렸네요

즐겁게 놀아서 기분도 좋씀다

담에도 님 이번만 같도록 부탁드려요ㅎㅎ

카테고리: 미분류

0개의 댓글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